안희정, 지지율 20% 처음 넘어서

Press Report

뉴스 소스의 카탈로그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Ads

17 February 2017 19:05:4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처음으로 20%를 넘어섰다. 17일 발표된 한국갤럽 지지율 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33%, 안 지사 22%,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각각 9%,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 5%,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 2%로 나타났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안 지사가 3%포인트 올랐지만 문 전 대표도 4%포인트 상승해 격차는 전주(10%포인트)보다 1%포인트 더 벌어졌다. 한국갤럽은 “안 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퇴장 후 대연정을 기치로 민주당 지지층 외곽에서 호응을 얻으면서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이달 3일 32%를 기록했던 문 전 대표도 10일 조사에서 29%로 내려앉았지만 이번에 다시 33%로 반등했다. 북한의 신형 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 등 연이은 대형 안보 이슈에도 불구하고 보수 진영의 황 권한대행과 유 의원은 지난주보다 각각 2%포인트, 1%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문 전 대표, 안 지사, 안 전 에 전체 기사 안희정, 지지율 20% 처음 넘어서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19:05:47


Ads

20%대 지지율 안착 안희정…내친김에 文과 1대1 구도?

2.117324 20 February 2017 07:53:06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대권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각종 여론조사에서 20%대 지지율에 연착륙하면서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와 일대일 구도를 만들 수 있을지 주목된다. 지난해 말 한 자릿수 지지율에 그치며 문 전 대표의 페이스메이커 아니냐는 언급을 들을 때와 비교하면 상전벽해 수준이다. 이제는 안 지사가 2위 경쟁을 넘어 문 전 대표와 경선에서 일전을 겨룰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일각에서 안 지사가 10%대 초반 지지율로 상승세를 탈 때까지만 해도 ‘문재인 대세론’을 꺾기에는 시간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으나 현재 상승세로만 따지면 역전도 불가능하지는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안 지사측도 문 전 대표와 격차 줄이기를 포함해 일대일 구도를 강화하는 데 여념이 없다. 안 지사측 관계자는 “이번주 일정은 문 전 대표와 양강구도를 강화하고 격차를 줄이기 위해 지지세 확산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안 지사측은 최대한 지지율을 끌어올려 결선투표에서 승부를 보겠다는 전략도

Vice 모든 뉴스 Time20 February 2017 07:53:06


‘파죽지세’ 안희정 20% 돌파…충청·5~60대 선 지지율 1위 기염

2.117324 17 February 2017 07:03:39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20%를 처음 돌파했다. 17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4~16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 안 지사는 지난주 보다 3%포인트 오르면서 22%를 기록했다. 선두 문재인 전 대표(33%)와 아직 격차가 크지만 3위권(안철수·황교안 9%)을 멀찌감치 따돌리며 양강 체제를 구축하는 모양새다. 안 지사는 2주 전인 2월 1~2일 조사 때 10%와 비교하면 무려 12%포인트가 상승했다. 무엇보다 중도·보수층에서 안 지사에 대한 선호도가 뚜렷했다. 안 지사는 보수층에서 23%의 지지를 얻어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25%)에 이어 2위였고, 중도층에서도 문 전 대표(27%)에 불과 1%P 뒤져 2위였다. 연령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보수 성향이 강한 50대와 60대에서 각각 29%와 25%의 지지율로 1위를 달렸다. ‘대연정’ 제안이 논란에도 불구하고 보수성향의 유권자들에게 먹히고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7:03:39


안희정 20% 돌파, 지지율 상승 이유는? “솔직히 모르겠다…여론의 흐름 명심하겠다”

2.117324 17 February 2017 06:25:12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마의 20%를 돌파한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7일 “아주 무겁게, 더 무거운 마음으로 여론의 흐름을 명심하겠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후보 지지율이 문재인 전 대표 턱 밑까지 따라왔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제 마음은 지지율이 저 바닥에 있을 때나 지금이나 하나도 안 흔들린다”며 “저는 오직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안 지사는 이날 충북 청주에 있는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의 만남에서도 “지난 몇 달 동안 낮은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았을 때나 지금이나 제 마음은 같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서 도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자신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이유에 대해선 “저는 솔직히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발표된 한국갤럽의 2월 3주차 주간집계에 따르면, 여야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는 문재인 전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6:25:12


안희정 지지율 20%대 진입…황교안 한자릿수 추락

2.117324 17 February 2017 03:58:33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선 지지율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안 지사는 지지율 20%대에 집입하며 2위에 올랐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대에 재진입하는 등 안정세를 보인 반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지지율은 9%로 추락했다. 17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이틀 간 전국 성인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월3주차 여론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33%의 지지율로 1위를 달렸다. 안 지사는 22%로 2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9%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9%)와 함께 공동 3위에 랭크됐다. 이재명 성남시장(5위·5%)은 그 뒤를 이었다. 지난 2주차 조사에서 3%p 빠지면서 30%대가 무너졌던 문 전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3%p를 회복, 일주일만에 30%대를 회복했다. 특히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의 지지율이 상승이 전체 지지율을 견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는 ▲서울(30 →35%) ▲인천경기(28→36%)에서 지지율 변화가 컸다.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3:58:33


‘20% 돌파’ 안희정 “지지율 낮을 때나 지금이나 같은 마음”

2.117324 17 February 2017 03:58:33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 잠룡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17일 여론조사에서 최초로 지지율 20%를 넘은 것과 관련해 “지난 몇달 동안에 낮은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았을 때나 지금이나 제 마음은 같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서 도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 청주에 있는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이 높게 나오는 이유에 대해 “저는 솔직히 모르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7일 발표한 2월 셋째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안 지사는 전주 대비 3%포인트 상승한 22%를 기록했다. 안 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 이후 ‘대연정’을 기치로 민주당 외곽에서 많은 호응을 얻으며 급부상한 것이라고 갤럽은 분석했다. 아울러 민주당 지지층 내 선호도에서도 전주 대비 4%포인트 오른 24%를 기록했고, 연령별로도 50대(29%)와 60대 이상(25%)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안 지사는 “지금 대한민국은 새로운 시대를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3:58:33


안희정 “지지율 상승, 무거운 마음으로 여론 흐름 명심”

2.117324 17 February 2017 03:54:1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한국갤럽의 다자구도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22%를 기록한 것과 관련 “아주 무겁게, 더 무거운 마음으로 여론의 흐름을 명심하겠다”고 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 청주시 충북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대선 후보 지지율이 문재인 전 대표 턱 밑까지 따라왔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러나 제 마음은 지지율이 저 바닥에 있을 때나 지금이나 하나도 안 흔들린다”며 “저는 오직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하고 있다”고 역설했다. 한편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3일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7일 공개한 2월 3주 주간집계(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 응답률 20%)에 따르면, 안 지사는 지난주 대비 3% 포인트 오른 22%의 지지율을 기록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33%)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서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3:54:17


안희정 “지지율 상승 이유? 솔직히 모르겠다”

1.5879931 17 February 2017 02:57:00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한국갤럽의 다자구도 여론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22%를 기록한 것과 관련, “저는 솔직히 (이유를) 모르겠다”고 답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 청주시의 오송첨단의료산업 진흥재단에서 전문가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지지율 상승 이유’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지난 몇 달 동안에 낮은 지지율이 미동도 하지 않았을 때나 지금이나 제 마음은 같다.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서 저는 도전한다”며 “지금 대한민국은 새로운 시대를 향해서 온 국민이 힘을 모아서 함께 뛰어넘어야 한다. 박정희시대의 낡은 국가 운영방식으로는 대한민국은 현재 위기를 극복할 수 없다”고 규정했다. 이어 “87년 6·10항쟁 이후 우리가 만든 헌법에 의해서 여섯 분의 대통령을 봤지만 그 여섯 분 대통령의 국정운영과 민주주의 수준을 우리는 뛰어넘어야 한다”며 “지난 김대중·노무현정부 때 우리는 민주주의 국가로서 새로운 시도를 했지만 아직 많은 미완의 숙제를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02:57:00


안희정 돌풍 ‘태풍’ 조짐…1주일 새 지지율 9%P 수직 상승

1.1573049 10 February 2017 14:31:28 경향신문:정치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52)의 지지율이 급등하며 대선 판세의 1차 변곡점인 20%에 바짝 다가섰다. 안 지사의 지지율은 특히 호남, 민주당 지지층에서 상승폭이 컸다. ‘안희정 바람’이 미풍에서 태풍으···

Vice null Time10 February 2017 14:31:28


반기문 떠나자 안희정 호남 지지율 ‘급등’…문재인 추격

1.1573049 10 February 2017 03:53:3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야권 심장부인 호남에서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선 주자 지지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0일 발표한 2월 둘째주(7~9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호남에서 안 지사는 20% 지지율을 기록,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31%)를 바짝 추격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이 15%,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 공동대표가 11%로 뒤를 이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난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뒤 안 지사의 호남 지지율이 급등하며 대선 후보 지지도 2위로 올라선 것이다. 반 전 총장이 포함됐던 한국갤럽의 전주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1~2일)에서 호남은 문 전 대표 41%, 안 전 대표 13%, 안 지사 9%, 이 시장 8%, 반 전 총장 3% 등의 순이었다. 반 전 총장이 대권도전을 포기한 이후 문 전 대표의 호남 지지율이 9%포인트 빠진 반면 안 지사는 11%포인트가 오른 것이다. 지역 정가에서는 반 전 총장의 낙마로 야권으로의 정권교체 가능성이 더욱 높아지

Vice 정치 Time10 February 2017 03:53:37


문재인, 20~40대 기혼여성 지지율 1위…안희정, 충청서 선두

1.1573049 09 February 2017 01:09:38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기혼 여성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이 27.6%의 지지율로 선두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가 16.5%로 2위에 올랐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4.5%로 오차범위(±3.1%포인트) 내에서 안 전 지사를 추격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이 5.4%,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3.8%, 남경필 경기도지사 1.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0.8%로 뒤를 이었다. ‘박근혜 정권 심판’과 정권교체를 앞세운 문재인 전 대표는 19~39세(지지율 40.6%), 40대(36.7%) 등 젊은 기혼여성층과 광주·전라(46.4%) 지역 유권자로부터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문 전 대표는 충청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문 전 대표는 진보성향 유권자로부터 절반에 가까운 45.0%의 지지율을 보였고,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응답자

Vice 정치 Time09 February 2017 01:0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