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희정 동반 상승세… 安, 충청지역서 1위로 약진

Press Report

뉴스 소스의 카탈로그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Ads

17 February 2017 19:05:39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경쟁이 지지율 동반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은 17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지난주보다 각각 4%포인트, 3%포인트 상승한 33%(문 전 대표), 22%(안 지사)를 기록했다. 10%대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한 대선 주자는 두 사람뿐이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는 나란히 상승세를 보였지만 지지 기반은 확연히 갈렸다. 세대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40대 이하에서 1위를 차지한 반면에 안 지사는 50대 이상에서 1위를 유지했다. 여기에 문 전 대표는 진보 성향 유권자층에서 53%의 지지율을 기록해 19%에 그친 안 지사를 크게 제쳤다. 반면 안 지사의 약진은 안방 격인 충청과 중도·보수층의 지지가 기반이 됐다. 지난주 한국갤럽 조사에서 안 지사는 충청에서 문 전 대표에게 뒤졌지만 이날 조사에서는 34%를 기록해 문 전 대표(24%)를 제쳤다. 또 안 지사는 보수 성향 유권자층에서 23%의 지지율을 기록해 황교안 에 전체 기사 문재인-안희정 동반 상승세… 安, 충청지역서 1위로 약진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19:05:39


Ads

安 60%

1.2011123 24 February 2017 07:17:06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예비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모두 지난주보다 1%포인트씩 하락하며 정체기를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 업체 한국갤럽이 21∼23일 전국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32%의 지지율을 기록, 안희정 지사(21%)를 11%P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율은 큰 변화가 없는 상황. 하지만 안희정 지사는 지난 2주간 지지율이 12%P 급등했으나 이번 주 들어 상승세가 꺾였다. ‘선한의지’ 논란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재명 성남시장·황교안 국무총리(이상 8%),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2%) 순으로 응답됐고 2%는 기타 인물,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재인-안희정의 양강구도 속에 호감도는 안희정 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상위 여섯 인물 각각에 대해 호감

Vice 모든 뉴스 Time24 February 2017 07:17:06


갤럽 “문재인 32%·안희정 21%…각각 1%포인트 하락”…안희정 상승세 꺾여

1.0173509 24 February 2017 02:59:06 경향신문: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모두 지난주보다 1%포인트씩 하락했다. 상승세를 보이던 안 지사의 지지율이 하락세로 반전된 것이 특징적이다. 최근 논란이 된 ‘선의 발언’의 후폭풍이···

Vice null Time24 February 2017 02:59:06


안희정 ‘선의’ 논란 지속…문재인 융단폭격, 安 국정농단 예시는 사과

0.90956223 21 February 2017 08:00:4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대선주자를 비롯한 야권의 인사들은 21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선의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지속했다. 특히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측은 융단폭격에 가까운 비판을 가했다. ‘대연정’에 이후 두 번째로 논란의 중심에 선 안 지사는 논란이 계속되자 박근혜 대통령의 선한 의지 예시로 국정농단 사태를 든 것은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선의 발언 자체는 할 수 있는 발언이라는 원칙론도 유지했다. 우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우체국을 방문한 뒤 “정말로 오래된 적폐에 대한 뜨거운 분노, 그것을 혁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위에서만 가능하다고 본다”며 “현실과 적당하게 타협하거나 기득권 세력과 적절하게 손잡고 타협하는 그런 방식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분노는 사람에 대한 증오가 아니다”라며 “지금 국민은 적폐청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 대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20일) 안 지사의 ‘(박 대통령 등도) 선한 의지로

Vice 모든 뉴스 Time21 February 2017 08:00:47


문재인 32.5%·안희정 20.4%·황교안 14.8%…文·安 격차 16.2%P →12.1%P

0.90956223 20 February 2017 02:43:22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세가 확고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 또한 꺾이질 않고 있다. 20일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얼 미터에 따르면,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3∼1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32.5%의 지지율로 7주 연속 1위를 달렸다. 지난주보다 0.4%포인트 떨어졌으나 여전히 2위와는 10%포인트 이상 앞서 있다. 다만 안 지사의 추격 속도가 만만치 않다. 그는 전주 대비 3.7%포인트 상승한 20.4%를 기록,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더욱 좁혔다. 안 지사는 4주 연속 상승하며 주간 집계에서 처음 20%선을 넘었다. 이로써 두 사람의 격차는 지난주 16.2%포인트에서 12.1%포인트로 줄었다. 안 지사는 특히 충청(안희정 32.2%·문재인 30.0%·황교안 14.4%)과 50대(안희정 25.8%· 문재인 23.5%·황교안 19.0%)에서 문 전 대표를 앞질렀다. 여권 주자로 여겨

Vice 정치 Time20 February 2017 02:43:22


문재인 32.5%·안희정 20.4%·황교안 14.8%…文·安 격차 16.2%P →12.1%P

0.90956223 20 February 2017 01:48:10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세가 확고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 또한 꺾이질 않고 있다. 20일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얼 미터에 따르면,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3∼1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32.5%의 지지율로 7주 연속 1위를 달렸다. 지난주보다 0.4%포인트 떨어졌으나 여전히 2위와는 10%포인트 이상 앞서 있다. 다만 안 지사의 추격 속도가 만만치 않다. 그는 전주 대비 3.7%포인트 상승한 20.4%를 기록,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더욱 좁혔다. 안 지사는 4주 연속 상승하며 주간 집계에서 처음 20%선을 넘었다. 이로써 두 사람의 격차는 지난주 16.2%포인트에서 12.1%포인트로 줄었다. 안 지사는 특히 충청(안희정 32.2%·문재인 30.0%·황교안 14.4%)과 50대(안희정 25.8%· 문재인 23.5%·황교안 19.0%)에서 문 전 대표를 앞질렀다. 여권 주자로 여겨

Vice 모든 뉴스 Time20 February 2017 01:48:10


문재인 31.9% 안희정 23.3%…安, 文에 한자릿수 차 맹추격

0.90956223 20 February 2017 00:30:4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한 자릿수 차로 맹추격한 것으로 19일 조사됐다. 국민일보가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에 의뢰해 지난 17∼18일 전국 성인 남녀 10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하고 이날 발표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에서 안 지사는 23.3% 지지율을 기록, 31.9%를 기록한 문 전 대표를 8.6%p차로 따라붙었다. 이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12.8%), 이재명 성남시장(9.6%), 안철수 전 국민의당 공동대표(7.6%),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3.0%), 남경필 경기지사(1.2%) 순이었다. 안 지사는 지난 3~4일 같은 기관 조사보다 지지율이 8%p 상승한 반면 문 전 대표는 2주간 0.6%p가 하락하면서 두 사람의 격차는 17.2%p에서 절반으로 줄었다. 같은 기간 황 권한대행은 16.0%에서 12.8%로 3.2%p 감소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 중 누가 민주당 후보가 되더라도 양자 대결은 물론 3자 대결에서도

Vice 정치 Time20 February 2017 00:30:47


문·안 동반상승...문재인 33%, 안희정 22%, 황교안·안철수 9%

0.90956223 17 February 2017 05:54:41 경향신문: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33%를 기록하며 1위를 고수했다. 같은 당 안희정 충남지사는 22%를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은 지난 14~16일 전국 성인남녀 1003명···

Vice null Time17 February 2017 05:54:41


문재인, 안희정 지지율 급상승에 “우리 당 전체 파이가 커지는 것”

0.7958669 10 February 2017 15:32:28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자신에 대한 ‘확장성 부족’ 비판이 나오는 데 대해 “우리 당 후보로 결정된다면 저는 그 순간 50%가 훨씬 넘는 지지를 받게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자신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MBC ‘대선주자를 검증한다’ 인터뷰에서 “제가 20%대 지지를 받을 때는 박스권에 갇혔다고 하다가, 30%가 넘어가니 확장성이 부족하다고 이렇게 (비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꾸준히 지지가 올라가고 있어서 확장성을 잘 보여주고 있다”며 “왜 더 많은 지지를 받지 않느냐(고 묻는다면), 우리 당에 너무 좋은 주자들이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확장성이 부족하다, 또는 ‘친문 패권’ 주장은 1위 후보인 저를 가두기 위한, 공격하는 프레임”이라며 “(앞으로) 선대위 구성과 함께 이어질 영입을 보면, 어느 누구보다 확장적이고 포용적인 후보라는 점을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지역적으로 보면, 사상 최초로 영남, 호남, 충청에서

Vice 정치 Time10 February 2017 15:32:28


문재인 29%, 안희정 19%, 황교안 11% … 안희정 9%p 급증

0.74430805 10 February 2017 08:21:01 경향신문:정치

한국갤럽이 발표한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두 배 가까운 상승을 보이며 같은당 문재인 전 대표와의 격차를 좁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이 10일 발표한 2월···

Vice null Time10 February 2017 08:21:01


문재인, 20~40대 기혼여성 지지율 1위…안희정, 충청서 선두

0.73806006 09 February 2017 01:09:38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뉴스1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기혼 여성 유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이 27.6%의 지지율로 선두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충남지사가 16.5%로 2위에 올랐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14.5%로 오차범위(±3.1%포인트) 내에서 안 전 지사를 추격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8%,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성남시장이 5.4%,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3.8%, 남경필 경기도지사 1.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0.8%로 뒤를 이었다. ‘박근혜 정권 심판’과 정권교체를 앞세운 문재인 전 대표는 19~39세(지지율 40.6%), 40대(36.7%) 등 젊은 기혼여성층과 광주·전라(46.4%) 지역 유권자로부터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문 전 대표는 충청지역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1위를 기록했다. 문 전 대표는 진보성향 유권자로부터 절반에 가까운 45.0%의 지지율을 보였고, ‘반드시 투표하겠다’고 밝힌 응답자

Vice 정치 Time09 February 2017 01:0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