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안희정 동반 상승세… 安, 충청지역서 1위로 약진

Press Report

뉴스 소스의 카탈로그는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Google+

17 February 2017 19:05:39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경쟁이 지지율 동반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두 사람은 17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차기 대선 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지난주보다 각각 4%포인트, 3%포인트 상승한 33%(문 전 대표), 22%(안 지사)를 기록했다. 10%대 이상의 지지율을 기록한 대선 주자는 두 사람뿐이었다. 문 전 대표와 안 지사는 나란히 상승세를 보였지만 지지 기반은 확연히 갈렸다. 세대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40대 이하에서 1위를 차지한 반면에 안 지사는 50대 이상에서 1위를 유지했다. 여기에 문 전 대표는 진보 성향 유권자층에서 53%의 지지율을 기록해 19%에 그친 안 지사를 크게 제쳤다. 반면 안 지사의 약진은 안방 격인 충청과 중도·보수층의 지지가 기반이 됐다. 지난주 한국갤럽 조사에서 안 지사는 충청에서 문 전 대표에게 뒤졌지만 이날 조사에서는 34%를 기록해 문 전 대표(24%)를 제쳤다. 또 안 지사는 보수 성향 유권자층에서 23%의 지지율을 기록해 황교안 에 전체 기사 문재인-안희정 동반 상승세… 安, 충청지역서 1위로 약진

Vice 정치 Time17 February 2017 19:05:39


Ads

충청서 ‘안희정 바람’ 잠재운 문재인 ‘파죽지세’

1.1654848 29 March 2017 15:47:40 경향신문:정치

ㆍ충북·대전 몰표, 충남 선전…47.8% 득표로 2연승ㆍ영남·수도권도 우세, 민주당 경선 ‘전승’ 가능성ㆍ문 “안·이, 국정운영 튼튼한 파트너” 한 팀 강조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경선후보가 29일 대전 충무···

Vice null Time29 March 2017 15:47:40


‘충청경선 1위’ 문재인 “안희정과 함께 정권교체”

1.0863371 29 March 2017 12:01:44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호남에 이어 충청권 경선에서도 1위를 석권한 데 대해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 이는 저 혼자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중구 충무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충청권 대선경선 결과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충청의 자랑스러운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함께 그리고 이재명 성남시장과 최성 고양시장과 함께 힘을 모아 반드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번 호남 경선에 이어서 제가 다시 한 번 크게 이겼다”며 “충청에 아주 좋은 후보가 있는데도 정권교체를 위해 저를 선택한 데 대해 우리 대전과 세종 시민들, 충청도민들께 깊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가 정권 교체 이후 대한민국을 제대로 개혁하고, 완전히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내려면 압도적인 대선 승리가 필요하다”며 “압도적 대선 승리의 힘은 압도적인 경선 승리에서 온다. 오늘 아마 그런 마음으로 저에게 힘을 모아준

Vice 정치 Time29 March 2017 12:01:44


문재인, 47.8% 1위 ‘문재인 대세론’ 이어가…안희정, ‘텃밭’서 36.7%

0.98654586 29 March 2017 11:57:00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문재인 후보가 29일 민주당 충청경선에서도 47.8%를 획득, 문재인 대세론을 이어갔다. 문재인 후보는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득표율 47.8%를 기록 1위를 차지했다. 안희정 지사는 자신의 ‘텃밭’인 충청권에서 36.7%를 기록, 2위에 머물렀다. 3위는 15.3%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 4위는 0.2%에 머문 최성 후보였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Vice 정치 Time29 March 2017 11:57:00


문재인 2연승, 충청서 안희정 꺾고 굳히기

0.87691766 29 March 2017 11:43:44 경향신문:정치

29일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충청권 순회경선에서 문재인 후보가 1위(득표율 47.8%)를 차지했다. 안희정 후보가 2위(36.7%), 이재명 후보가 3위(15.3%), 최성 후보가 4위(0.2%)를 차지했다. 문재인···

Vice null Time29 March 2017 11:43:44


문재인 34% 안희정 15% 안철수 9%…전주대비 文 2% 상승 安 6% 하락

0.87691766 03 March 2017 02:52:35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의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상승한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는 큰 폭으로 하락했다. 갤럽이 3일 발표한 3월 첫째주 자체 조사에서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자유 응답) 문 전 대표 지지도는 34%로 집계됐다. 이는 전주 대비 2%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조사 대상 중 가장 높다. 안 지사는 지난주보다 6%포인트 감소한 15%로 나타났다. 안 지사 지지도는 충청권을 제외한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 공동대표는 1%포인트 상승한 9%를 기록했다. 이재명 성남시장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변함 없이 8%를 이어갔다.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은 1%포인트 하락해 1%를 기록했다. 3%는 기타 인물, 21%는 의견을 유보했다. 민주당 지지층의 지난 3주간 문 전 대표 선호는 61%→60%→65%, 안희정은 24%→20%→14%, 이재명은 7%→11%→12%로 나

Vice 정치 Time03 March 2017 02:52:35


安 60%

0.87691766 24 February 2017 07:17:06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예비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모두 지난주보다 1%포인트씩 하락하며 정체기를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 업체 한국갤럽이 21∼23일 전국 유권자 1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신뢰수준 95%에 ±3.1%포인트)에서 문재인 전 대표는 32%의 지지율을 기록, 안희정 지사(21%)를 11%P 앞선 것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율은 큰 변화가 없는 상황. 하지만 안희정 지사는 지난 2주간 지지율이 12%P 급등했으나 이번 주 들어 상승세가 꺾였다. ‘선한의지’ 논란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어 국민의당 안철수 의원·이재명 성남시장·황교안 국무총리(이상 8%),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2%) 순으로 응답됐고 2%는 기타 인물,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문재인-안희정의 양강구도 속에 호감도는 안희정 지사가 문재인 전 대표를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대선 후보로 거론되는 상위 여섯 인물 각각에 대해 호감

Vice 모든 뉴스 Time24 February 2017 07:17:06


갤럽 “문재인 32%·안희정 21%…각각 1%포인트 하락”…안희정 상승세 꺾여

0.87691766 24 February 2017 02:59:06 경향신문:정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의 지지율이 모두 지난주보다 1%포인트씩 하락했다. 상승세를 보이던 안 지사의 지지율이 하락세로 반전된 것이 특징적이다. 최근 논란이 된 ‘선의 발언’의 후폭풍이···

Vice null Time24 February 2017 02:59:06


안희정 ‘선의’ 논란 지속…문재인 융단폭격, 安 국정농단 예시는 사과

0.87691766 21 February 2017 08:00:47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대선주자를 비롯한 야권의 인사들은 21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선의 발언’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지속했다. 특히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측은 융단폭격에 가까운 비판을 가했다. ‘대연정’에 이후 두 번째로 논란의 중심에 선 안 지사는 논란이 계속되자 박근혜 대통령의 선한 의지 예시로 국정농단 사태를 든 것은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선의 발언 자체는 할 수 있는 발언이라는 원칙론도 유지했다. 우선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 용산우체국을 방문한 뒤 “정말로 오래된 적폐에 대한 뜨거운 분노, 그것을 혁파하겠다는 강력한 의지 위에서만 가능하다고 본다”며 “현실과 적당하게 타협하거나 기득권 세력과 적절하게 손잡고 타협하는 그런 방식으로는 해결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의 분노는 사람에 대한 증오가 아니다”라며 “지금 국민은 적폐청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국가 대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20일) 안 지사의 ‘(박 대통령 등도) 선한 의지로

Vice 모든 뉴스 Time21 February 2017 08:00:47


문재인 32.5%·안희정 20.4%·황교안 14.8%…文·安 격차 16.2%P →12.1%P

0.76730293 20 February 2017 02:43:22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정치 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세가 확고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 또한 꺾이질 않고 있다. 20일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얼 미터에 따르면,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3∼1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32.5%의 지지율로 7주 연속 1위를 달렸다. 지난주보다 0.4%포인트 떨어졌으나 여전히 2위와는 10%포인트 이상 앞서 있다. 다만 안 지사의 추격 속도가 만만치 않다. 그는 전주 대비 3.7%포인트 상승한 20.4%를 기록,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더욱 좁혔다. 안 지사는 4주 연속 상승하며 주간 집계에서 처음 20%선을 넘었다. 이로써 두 사람의 격차는 지난주 16.2%포인트에서 12.1%포인트로 줄었다. 안 지사는 특히 충청(안희정 32.2%·문재인 30.0%·황교안 14.4%)과 50대(안희정 25.8%· 문재인 23.5%·황교안 19.0%)에서 문 전 대표를 앞질렀다. 여권 주자로 여겨

Vice 정치 Time20 February 2017 02:43:22


문재인 32.5%·안희정 20.4%·황교안 14.8%…文·安 격차 16.2%P →12.1%P

0.72005576 20 February 2017 01:48:10 동아닷컴 : 동아일보 전체 뉴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지지세가 확고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지사의 상승세 또한 꺾이질 않고 있다. 20일 여론조사 전문 업체 리얼 미터에 따르면, MBN·매일경제 의뢰로 지난 13∼17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252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문 전 대표는 32.5%의 지지율로 7주 연속 1위를 달렸다. 지난주보다 0.4%포인트 떨어졌으나 여전히 2위와는 10%포인트 이상 앞서 있다. 다만 안 지사의 추격 속도가 만만치 않다. 그는 전주 대비 3.7%포인트 상승한 20.4%를 기록, 문 전 대표와의 격차를 더욱 좁혔다. 안 지사는 4주 연속 상승하며 주간 집계에서 처음 20%선을 넘었다. 이로써 두 사람의 격차는 지난주 16.2%포인트에서 12.1%포인트로 줄었다. 안 지사는 특히 충청(안희정 32.2%·문재인 30.0%·황교안 14.4%)과 50대(안희정 25.8%· 문재인 23.5%·황교안 19.0%)에서 문 전 대표를 앞질렀다. 여권 주자로 여겨

Vice 모든 뉴스 Time20 February 2017 01:48:10